Back to series

설교 제목: “실로암 못에 가서 씻어라!”
설교 본문: 요한복음 9:1-7

오늘 본문은 삶에 소망이 없이 살아가는 한 사람을 소개하면서 그가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게 됨으로써 어떤 놀라운 일이 그에게 일어났는지 그리고 그 일로 인해 그가 어떤 인생을 살아가게 되었는지를 말씀하고 있습니다. 본문 1절은 이와 같이 말씀합니다. “예수께서 길 가실 때에 날 때부터 소경된 사람을 보신지라.”

여기서 소개하고 있는 사람은 “날 때부터 소경된 사람”입니다. 날 때부터 소경된 사람이란 자기가 원해서 소경이 된 자가 아닙니다. 사고나 병으로 인해 소경이 된 자도 아닙니다. 태어나 보니까 앞을 볼 수 없는 소경으로 태어난 자가 되었음을 의미합니다. 다시 말하면, 이 사람은 태어날 때부터 앞을 볼 수 없는 불행한 인생으로 태어난 것입니다.

그 당시 사람들은 그가 소경이 된 것이 자신의 죄 때문이거나 아니면 부모의 죄일 것이라고 생각하였습니다. 주님과 함께 이 소경을 본 제자들도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그들은 주님께 “랍비여 이 사람이 소경으로 난 것이 뉘 죄로 인함이오니이까 자기오니이까 그 부모오니이까”라고 묻는 것입니다.

제자들도 그가 소경이 된 것은 자기 죄 때문이든지, 아니면 부모의 죄 때문일 것이라고 믿고 있는 것입니다. 다시 말하면, 제자들은 그가 소경된 것이 둘 중에 하나는 당연한 것인데 그 중에 어느 것인지를 주님께 묻고 있습니다. 그들은 소경을 바라보면서 자신들의 인간적인 기준으로 그의 불행을 평가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주님은 같은 소경을 바라보시면서 세상적인 관점으로 그를 바라보시는 것이 아니라, 영적인 눈, 즉 하나님의 관점에서 그를 바라보고 계시는 것입니다. 그래서 주님은 본문 3절에서 이와 같이 말씀합니다. “이 사람이나 그 부모가 죄를 범한 것이 아니라 그에게서 하나님의 하시는 일을 나타내고자 하심이니라.”

주님은 그가 어떻게 소경이 되었느냐에 관심을 갖지 아니하시고 그를 향한 하나님의 하실 일에 대해 관심을 갖고 계시는 것입니다. 그래서 주님은 그에게 다가 가셔서 땅에 침을 뱉아 진흙을 이겨 그의 눈에 바르시고는 “실로암 못에 가서 씻으라!”고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주님은 그의 눈을 뜨게 하여서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기를 원하셨던 것입니다.

그는 이 말씀에 순종하여 실로암 못에 가서 씻으므로 눈이 밝아지게 되었습니다. 그가 주님을 만나게 되자 기적이 일어나게 되었고 그의 눈이 밝아져 세상을 볼 수 있게 된 것입니다. 먼저 주님을 만나십시오. 그리고 그분께 나 자신의 모든 문제를 맡기십시오. 그러면 삶에서 하나님의 능력을 체험하게 될 것입니다.

질문:
1. 오늘 본문에서 소개하고 있는 사람은 어떤 사람입니까?
2. 제자들은 그를 보면서 그가 소경된 이유를 어떻게 생각하고 있습니까?
3. 예수님은 그의 소경된 이유를 무엇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까?
4. 예수님은 그의 눈을 뜨게 하기 위해 어떻게 하셨습니까?
5. 우리가 하나님께 쓰임받은 자로 살아가기 위해서는 먼저 누구를 만나야 하는지 그리고 그분께 어떻게 해야하는지를 함께 나누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