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series

설교 제목: 우리를 치료하시는 하나님
설교 본문: 출애굽기 15:22-27

오늘 본문은 홍해 바다를 건너 광야의 생활을 시작한 이스라엘 백성들의 삶에 하나님이 어떤 하나님이신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먼저 본문 22절은 이와 같이 말씀합니다. “모세가 홍해에서 이스라엘을 인도하매 그들이 나와서 수르 광야로 들어가서 거기서 사흘 길을 행하였으나 물을 얻지 못하고.”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의 역사로 홍해를 건넌 후에 그들은 너무도 감격하고 기뻐서 하루 종일 하나님께 감사와 찬양을 드렸습니다. 그리고는 그들이 그곳을 출발하여 사흘째가 된 것입니다. 그런데 그 사흘 동안 그들은 지나 온 길에서 물을 얻지 못하였습니다. 사막과 같은 광야에서 물을 마시지 못한다는 것은 그들에게 고통 이상의 문제가 되는 것입니다.

그런 상태에서 사흘되는 날에 물이 있는 곳에 도착하였습니다. 그러나 그 물은 써서 먹을 수가 없는 물이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그곳 이름을 “쓰다”라는 뜻으로 마라라고 부른 것입니다. 이렇게 되자 하나님의 놀라운 기적을 맛보며 감사와 찬송을 하던 그들의 입에서 불과 삼일 만에 원망과 한탄의 소리가 나오기 시작한 것입니다.

그러면 하나님께서 마라의 사건을 그들에게 허용하신 이유가 무엇일까요? 그 첫 번째 이유는 하나님께서 마라의 사건을 통해 이스라엘 백성들을 시험하기를 원하셨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 그들을 시험하시는 이유는 시험을 통해 그들을 더 나은 성숙된 하나님의 백성으로 훈련하기를 원하셨기 때문입니다.

마라의 사건을 허용하신 두 번째 이유는 그 시험을 통해 하나님은 더 큰 축복을 자기 백성들에게 주기를 원하시기 때문입니다. 그들이 마라를 자나자 불과 10마일 거리 안에 엘림이라는 곳에 도착하게 되었습니다. 그곳에는 이미 열 두개의 물샘과 종여나무 칠십 주로 준비된 축복의 터전을 그곳에다 준비하고 계셨던 것입니다.

마지막 세 번째 이유는 마라의 사건을 통해 하나님은 그들에게 하나님이 어떤 분이신지를 경험하기를 원하셨기 때문입니다. 삶에 고난이 없을 때에는 하나님을 머리로만 알게 됩니다. 그러나 고난으로 인해 하나님 앞에 나아와 그분을 경험하게 되면 과거에 지식으로만 알던 하나님을 삶에서 전인격으로 경험하게 되는 것입니다.

특별히 본문 26절에서 “나는 너희를 치료하는 여호와임이니라” 라고 말씀하신 것처럼 하나님은 우리의 삶의 치료자가 됨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마실 수 없는 물을 한 나무 가지를 통해 마실 수 있는 물로 만드신 것처럼 죄로 죽은 우리를 십자가를 통해 다시 살려 주셨습니다. 이 하나님을 만나심으로 인생의 문제를 치료받는 성도님들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질문:
1. 이스라엘 백성들은 홍해를 건넌 후에 사흘 동안 무엇을 얻지 못하였습니까?
2. 마라라는 곳에 도착하였을 때에 그곳에 있는 물은 어떤 물이었습니까?
3. 이렇게 되자 이스라엘 백성은 모세에게 어떻게 반응하였는지를 삼일 전과 비교하십시오.
4.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마라의 사건을 허락하신 이유 세 가지는 무엇입니까?
5. 본문 26절에서 “나는 너희를 치료하는 여호와임이니라” 라는 말씀처럼 치료의 하나님을 삶에서 체험하신 분이 계시면 함께 나누시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