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series

설교 제목: “일어나 네 상을 가지고 집으로 가라!”
설교 본문: 마가복음 2:1-12

오늘 본문은 한 중풍병자와 그를 구하기 위해 예수님께 나아온 네 명의 친구들을 소개하면서 그 친구들의 믿음이 어떤 결과를 가져왔는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먼저 본문 1절은 그 당시의 상황을 이렇게 말씀하고 있습니다. “수일 후에 예수께서 다시 가버나움에 들어가시니 집에 계신 소문이 들린지라.”

예수님께서 어느 날 여러 곳의 전도여행을 마치시고 자신의 집이 있는 가버나움으로 돌아와 계셨습니다. 그러자 예수님이 지금 가버나움의 집에 계시다는 소문이 퍼져 나간 것입니다. 왜냐하면 예수님께 가면 어떤 병이든지 고침을 받을뿐 아니라 놀라운 축복의 말씀을 듣게 된다는 소문이 나 있기 때문입니다.

이 소문을 들은 한 중풍병자의 친구 네 사람은 그들의 사랑하는 친구를 예수님께 데려가면 그분은 능히 이 친구를 치료할 수 있다고 믿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이 친구를 데리고 예수님께 찾아가서 병고침을 받게 하자” 라고 믿음의 결단을 하였습니다. 그리고는 그들은 중풍병자 친구를 그의 침상과 함께 어깨에 매고는 주님을 만나기 위해 나선 것입니다.

그들은 희망을 가지고 중풍병자 친구를 매고 주님께 나아왔지만 그들 앞에는 한 장애물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예수님이 계시는 집에는 이미 너무도 많은 사람들이 모여있는 것입니다. 그 집의 입구는 물론이고 그 집 안에도 사람들이 움직일 수 없을 정도로 많이 있어 네 사람이 중풍병자의 침상을 매고 안으로 들어갈 수가 없는 것입니다.

그러나 네 친구는 그대로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어떻게 하면 중풍병자 친구가 예수를 만날 수 있을까 하고 고민한 것입니다. 그러다가 그들은 한 방법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것은 중풍병자 친구를 옥상으로 데리고 가서는 그 지붕을 뚫고 그를 예수님이 있는 아래로 내려 보내어 예수님을 만나게 하는 것입니다.

그들은 옥상에 올라가서 친구를 아래로 내려보내기 위해 지붕을 뚫었습니다. 그리고는 그를 줄에 메달아서 주님 앞에 내려놓았습니다. 이런 광경을 바라보고 계시던 주님은 이런 친구들의 믿음을 보시고는 중풍병자에게 이렇게 명령하시는 것입니다. “소자야 네 죄사함을 받았다. 일어나 네 상을 가지고 집으로 가라!”

그러자 중풍병자는 주님의 말씀이 끝나자 마자 바로 일어나서는 자신의 상을 가지고 밖으로 나갔습니다. 이 광경을 보고 있는 모든 사람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것입니다. 믿음의 친구들로 인해 중풍병자는 나음을 얻게 된 것입니다. 우리 모두도 믿음으로 주님께 나아감으로써 하나님의 능력을 경험하는 모두가 되시기를 바랍니다.

질문:
1. 네 친구는 자신들이 중풍병자 친구를 예수님께 데리고 오면 어떻게 될 것을 믿었습니까?
2. 그러나 그들이 중풍병자 친구를 주님께 데리고 왔을 때에 어떤 장애물이 있었습니까?
3. 이때에 그들은 포기하지 아니하고 어떻게 하였습니까?
4. 주님은 그런 그들을 바라보면서 그들의 무엇을 보시고 그리고 어떻게 하셨습니까?
5. 우리 주위에 주님을 알지 못하고 어려움을 당하고 있는 사람이 있다면 우리는 어떻게 해야하는지를 자신의 경험과 함께 나누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