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series

설교 제목: 기도의 자세
설교 본문: 마태복음 6:5-8

오늘 본문은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기도의 자세가 어떤 모습인지를 말씀하고 있습니다. 본문 5절은 이와 같이 말씀합니다. “또 저희가 기도할 때에 외식하는 자와 같이 되지 말라 저희는 사람에게 보이려고 회당과 거리 어귀에 서서 기도하기를 좋아하느니라 내가 진실로 진실로 이르노니 저희는 자기 상을 이미 받았느니라.”

여기서 “저희”는 그 당시 사람들에게 자신들의 신앙을 자랑하며 칭찬받기를 좋아하였던 바리새인들을 가리킵니다. 그래서 주님은 우리가 기도할 때에 그들처럼 외식하는 기도를 하지 말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외식하는 기도란 속은 그렇지 않은데 겉으로는 누구보다 열심히 신앙생활을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기도입니다.

그들은 기도 시간이 되면 사람이 많이 모여 있는 회당이나 큰 거리 어귀에 서서 기도하기를 좋아하였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렇게 신앙생활을 하면 그들에게 주어지는 하늘 나라에서의 상이 없다는 것입니다. 여기서 “상”은 하늘 나라에서 신앙생활을 잘해 받게 되는 상급이 아니라 천국에 들어갈 수 있는 “상”을 말하는 것입니다.

다시 말씀드리면, 이렇게 신앙생활하는 자는 근본적으로 신앙생활이 잘못되어 있음을 말씀합니다. 그들이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는 것은 그들의 신앙생활이 하나님 중심의 신앙생활이 아니라 자기 중심의 신앙생활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기도도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기도를 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가 원하는 기도를 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면 주님께서 원하시는 기도의 자세는 어떤 모습일까요? 본문 6절은 이와 같이 말씀합니다. “너는 기도할 때에 네 골방에 들어가 문을 닫고 은밀한 중에 계신 네 아버지께 기도하라.” 이 말씀이 의미하는 것은 골방에서 조용히 기도하라는 것이 아닙니다. 남을 의식하지 않아도 되는 골방에서 성령 안에서 열심히 기도하라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렇게 기도할 때에 주의해야 할 것은 이방인처럼 같은 문장을 반복해서 말하는 중언부언하는 기도를 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 대신에 본문 8절의 말씀처럼 우리가 구하는 것을 하나님께서 이미 알고 계시다는 믿음을 가지고 기도해야 합니다. 다시 말하면,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도록 하나님께 초점을 맞추어 기도해야 하는 것입니다.

주님도 십자가를 지시기 전날 밤에 “내 원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원대로 되기를 원하나이다” 라고 기도하시면서 우리에게 기도의 본을 보여주셨습니다. 우리가 이렇게 기도할 때에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질뿐만 아니라 하나님의 뜻에 쓰임받는 삶을 살게 됩니다. 이렇게 기도하심으로 하나님을 경험하며 사시는 성도님들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질문:
1. 우리는 기도할 때에 어떻게 기도하지 말아야 합니까?
2. 이렇게 기도하는 사람에게는 무엇이 없으며 그것은 무엇을 의미합니까?
3. 본문 6절에서 우리가 기도할 때에 어떻게 기도해야 한다고 말씀하고 있습니까?
4. 골방에 들어가 문을 닫고 은밀한 중에 계신 하나님께 기도한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합니까?
5. 하나님은 우리가 구하는 것을 이미 알고 계십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기도해야 할까요?
6. 기도의 간증이 있으시면 함께 나누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