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series

설교 제목: 원수를 사랑하고 그들을 위해 기도하라!
설교 본문: 마태복음 5:43-48

오늘 본문은 예수를 믿고 하나님의 자녀가 된 우리가 이웃과의 관계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 더 나아가 우리가 원수처럼 생각하는 자들에 대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말씀하고 있습니다. 본문 43절은 이와 같이 말씀합니다. “또 네 이웃을 사랑하고 네 원수를 미워하라 하였다는 것을 너희가 들었으나.”

예수님 당시의 이스라엘 사람들 가운데 지도층이었던 바리새인들이나 서기관들과 율법사들은 사람들에게 “네 이웃을 사랑하라. 그러나 네 원수를 미워하라”고 가르쳤습니다. 그들이 이렇게 가르친 이유는 하나님의 말씀을 자신들의 편리에 따라 적용하고 해석하였기 때문입니다. 원수를 향한 하나님의 말씀이 분명이 있었지만 그들은 그 말씀에 순종할 수 없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하나님의 말씀을 잘못 알고 있는 사람들을 향해 본문 44절에서 이와 같이 말씀하고 있습니다.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원수를 사랑하며 너희를 핍박하는 자를 위하여 기도하라.” 주님은 그들에게 원수를 사랑하는 정도가 아니라 그들을 위해 “기도하라”고 말씀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면 우리가 원수를 사랑하며 원수를 위해 기도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본문 45절은 그 이유를 이와 같이 말씀합니다. “이같이 한즉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아들이 되리니…” 여기서 하나님의 아들이 된다는 것은 원수를 사랑하고 기도한다고 해서 구원을 얻는다는 뜻이 아니라 구원을 얻은 성도들의 삶의 모습이 이와 같다야 함을 말씀하는 것입니다.

진정한 하나님의 자녀로서의 합당한 삶의 모습은 원수를 사랑하고 더 나아가 그들을 위해 기도할 수 있어야 함을 의미합니다. 예수를 믿는다고 하면서, 하나님의 은혜로 구원을 얻어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다고 하면서 이런 삶의 모습이 없다고 한다면, 우리는 아직 하나님의 자녀가 된 것이 아님을 말씀하는 것입니다.

물론 자신을 미워하고 핍박하는 자를 사랑하는 것은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러나 오늘 본문은 “사랑하라”와 “기도하라”라는 두 동사를 명령형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다시 말씀드리면 원수를 사랑하고 그를 위해 기도하는 것은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해야 할 하나님의 명령임을 말씀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우리가 원수처럼 대하는 자를 사랑하려고 하고 기도하기 시작할 때에 먼저 내가 변화되는 놀라운 축복을 체험하게 됩니다. 더 나아가 기도를 통해 서로의 관계가 회복되는 하나님의 능력을 경험하게 되는 것입니다. 원수를 사랑하고 그를 위해 기도함으로써 이 축복을 누리시는 모든 성도님들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질문:
1. 본문 43절에서 “네 이웃을 사랑하고 네 원수를 미워하라”는 것은 하나님의 말씀입니까?
2. 오늘 본문 44절에서 주님은 우리의 원수에 대해 어떻게 해야 한다고 말씀하십니까?
3. 원수를 사랑하고 그를 위해 기도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4. 원수를 사랑하고 그를 위해 기도할 때에 얻게 되는 하나님의 축복은 무엇입니까?
5. 나는 그 동안 내가 미워하던 사람에게 어떻게 해 왔는지 그러나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를 함께 나누시기 바랍니다.